이미지명 비즈니스센터
Home 비즈니스센터 회원사 신제품소개

회원사 신제품소개 티맥스소프트, 보안·호환성 대폭 업그레이드
2015-06-25 14:04:53
한국상용SW협회 <> 조회수 4310
203.229.246.79
티맥스소프트, 보안·호환성 대폭 업그레이드
티맥스소프트의 '티베로 6'.



■ 2015 상반기 히트상품 마케팅

티맥스소프트(대표 장인수)가 올해 출시한 차세대 데이터베이스관리솔루션(DBMS) '티베로 6'는 글로벌 DBMS 시장에서 주목 받고 있는 제품이다. 2011년 '티베로 5' 출시 이후 4년 간 연구개발을 통해 출시된 티베로6는 대용량 DB를 지원하고, 다른 DBMS와의 뛰어난 호환성을 제공하며, 강력해진 보안과 관리 기능 등을 통해 외산 DBMS를 완벽하게 대체할 수 있는 제품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티베로 6는 새로워진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고성능, 대용량 DB, 보안, 호환성 측면에서 강화됐다. 오라클이 사용하고 있는 '멀티 프로세스(Multi-process)' 아키텍처와 달리 최신기술 '하이퍼 스레드 아키텍처(Hyper Thread Architecture)'를 사용해 CPU나 메모리에 대한 과도한 사용을 유발하지 않으며 적은 메모리 사용으로 고성능과 자원 활용을 최대화 할 수 있다. 오라클은 타 DB와의 연동 시 수동 전환이 필요한데 반해, 티베로는 마이그레이션(Migration) 툴을 제공하여 DB2, SQL 서버와 같은 다양한 DBMS의 SQL, 메타데이터 등을 자동 전환할 수 있다.

보안에 있어서도 '티베로 6'는 탁월한 성능을 발휘한다. 티베로의 EPL(External Procedure Loading)을 통한 외부 솔루션 연동은 기존의 에이전트(Agent)를 통한 연동 방식인 EPA(External Procedure Agent)보다 최대 5배 빠른 성능을 보장한다. 이로 인해 '티베로 6'와 암호화 솔루션 연동 시 고속의 암복호화 성능을 기대할 수 있다.

회사는 10년 이상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바탕으로 차별화 된 성능과 안정성을 통해 오라클 대안 DBMS 로서 입지를 다져왔다. 회사는 현대기아차의 전사 표준 DBMS 채택, 한국전력 차세대 계량데이터관리시스템(MDMS) 사업 등 대규모 DB 프로젝트 수주와 함께, 외산 제품 기반으로 운영되던 '통합정보시스템'을 티베로로 테스트한 결과 외산 대비 20% 이상 우수한 성능을 보여줬던 한국과학기술대학교 사례 등 약 1100여 개의 다양한 고객사례와 160여 건의 외산 DB 전환 사례를 통해 시장점유율을 높여왔다.

티맥스는 올해 2015년을 해외 진출 원년의 해로 삼고 세계 시장 점유율을 10% 이상 확보하겠다는 목표를 선언했다. 회사는 차세대 DBMS '티베로 6' 출시를 통해 글로벌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장인수 대표는 "티베로 6 출시를 통해 이제는 티맥스소프트가 세계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오라클을 충분히 넘어설 수 있는 원동력을 확보했다"며 "뛰어난 기술력을 통한 안정성 확보로 전세계 시장에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대안을 제시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형근기자 bass007@                                                                                                                                                                                                                                                                                                                                                                                                                                                                                                                                                                                                                                                                                                                                                                                                                                   
 

디지털타임스


상단으로 바로가기